조합소식

[보도자료]'코로나 직격탄' 전시 산업계, 정부 향해 "'위드 코로나'로 방역정책 전환해야" 지원 대책 촉구

  • KEICA
  • 날짜 2021.08.30
  • 조회수 16
'코로나 직격탄' 전시 산업계, 정부 향해 "'위드 코로나'로 방역정책 전환해야" 지원 대책 촉구

이벤트 등 전시 산업계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 지원 대책 마련과 함께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정책 전환을 촉구하며 "4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에서도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행사는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전시행사산업협동조합를 비롯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사)한국전시디자인설치협회·(사)한국전시서비스업협회 등 전시 업계는 27일 발표한 공동 호소문을 통해 "모든 국민이 어려운 시기인데도 불구하고 현 정부에서는 아무런 대책이 없는 것 같아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 같이 밝혔다. 

업계는 "2020년 2월 세미콘코리아 전시회 취소를 필두로 2020년 상반기에 개최 예정인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행사가 모두 취소 또는 무기한 연기되었으며, 이로 인해 우리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산업에 종사하는 모든 사업자 및 근로자, 관련 산업체 등이 현재까지도 회복 불능 상태의 고통을 겪고 있다"고 애로를 토로했다. 

국내 최대 반도체 전시회인 '세미콘 코리아 2020'이 지난해 1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취소됐다.(사진 출처 = SEMI 홈페이지 캡처)
이어 "미국, 영국, 유럽의 다수 선진국들은 경제개방과 국경 개방 등을 선언하면서 Covid-19와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논의하고 실천하고 있다"며, "이제는 우리도 Covid-19와 같이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이며, 우리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발판과 버팀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업계는 "그런데 일어 설수 있는 발판과 버팀목이 사라지고 있다"며, "Covid-19 4차 대유행이 지속되고 있는데, Covid-19 4차 유행을 빌미로 예정된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행사를 축소하고,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무기한 연기하고, 심지어는 전면 취소까지 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재차 하소연했다. 

업계에 따르면 ▲2021 대한민국 온천엑스포, 2021 워터코리아 행사 ▲2021년 빛가람 에너지벨리 ICT&보안컨퍼런스 행사 운영 입찰공고가 취소된데 이어 ▲제7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는 온라인으로 전환됐다. 그러면서 "또 얼마나 많은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행사가 취소될지 가늠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업계는 또, "우리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산업 종사하는 수많은 국민과 중소기업, 소상공인은 어떻게 살아가라고 하는지 우리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산업은 손실보상도 없고, 재난지원도 없고, 정부의 각종 지원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주장하며, "심지어는 Covid-19로 인해 작년에 받은 보증 기관의 대출 보증 연장도 매우 까다로울 뿐만 아니라 연장을 해주면서 보증료를 인상하고 은행에서는 이자까지 인상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다"고 전했다. 

이에 업계는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이 국민과 국가 경제를 생각한다면, Covid-19 바이러스와 같이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우리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산업이 다시 새싹을 틔우고, 자랄 수 있는 발판과 버팀목이 되어 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시 업계는 "우리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산업의 모든 단체와 관련자들은 통절한 심정으로 호소한다"며, "Covid-19 바이러스와 공존할 수 있는 방안을 조기 마련해 주고, 죽어가는 전시·비지니스 이벤트 산업을 살릴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현 방역체계를 위드 코로나 체계로 변경하고 경제 활성화에 방안을 정부와 민간이 논의할 시기가 되었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할 것"이라며, "더 이상 이와 같은 호소를 하지 않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글로벌경제신문(https://www.get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47510)
SNS Share 페이스북 공유하기트위터 공유하기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네이버 공유하기